Tag Archives: zombie project

(스크랩) ‘죽은’ 프로젝트를 확실히 죽이는 방법 – CIO Korea


재미있는 기사이고,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이 가는 주제라서..스크랩함

프로젝트 죽일때, 어떻게 죽일지에 대한 것과 남아있는 멤버를 어떻게 보호할지에 대해서 관심이 감.

http://www.ciokorea.com/news/36697

좀비와 비즈니스에 공통점이 있다. 무엇일까? 죽었음에도 불구하고 땅속에 눕기를 거부하고 살아있을 때처럼 멀쩡히 서 있는 것이다. 좀비 프로젝트들이 비틀거리면서 리소스를 잡아 먹는다.

죽은 프로젝트를 찾는 방법
좀비가 등장하는 영화에는 으레 산 사람을 좀비로 오해하는 난처한 상황이 등장한다. 이는 좀비 프로젝트도 마찬가지이다. 따라서 가장 먼저 할 일은 프로젝트가 소생 가능성이 없는, 진짜 ‘죽은’ 프로젝트인지 확실히 해야 한다.

영화 속 좀비는 쉽게 구분할 수 있다. 맥박이 뛰지 않고, 사람의 뇌를 먹으려 시도한다. 그렇다면 죽은 프로젝트는 어떨까? 신호와 전조가 존재한다.

  • 팀의 ‘기능 장애’
  • 서로 비난
  • 정의
  • 재정의
  • 스폰서의 무관심
  • 위원회가 스폰서 역할을 하는 경우

죽은 프로젝트 죽이기를 개시하는 방법
스폰서의 사무실 – 죽은 프로젝트를 끝장 낼 수 있는 유일한 장소이다.

스폰서 – 프로젝트 완수를 선언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는 유일한 사람

프로젝트를 끝장내는 방법
지금부터 프로젝트를 끝장내기 위해 ‘누가 어떤 순서로 무엇을 해야 할지’ 설명한다.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순서일 것이다. 순서는 ‘민감한 정도’와 ‘해결하기 어려운 정도’에 기준을 두고 있다.

프로젝트 매니저와 프로젝트 팀을 보호: 만화 캐릭터 딜버트를 제외하고, 실패를 계획하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세익스피어 식으로 표현하면, ‘실패할 운명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이 조금 있고, 실패를 일궈낸(원인이 된) 사람은 이보다 조금 더 많다. 그러나 대부분은 실패를 떠안는 사람들이다.’ 현실적으로 프로젝트 매니저와 프로젝트 팀원들은 3번째 부류, 즉 실패를 떠안는 이들에 해당될 확률이 높다.

따라서 소수의 ‘썩은 사과(조직을 망치는 사람들)’를 제외하고, 프로젝트 스폰서와 프로젝트 매니저는 각 팀원들의 상사를 만나 프로젝트의 문제점, 해당 팀원도 피해자에 가깝다는 점을 설명하고, 이들에게 적합한 생산적인 역할을 찾아 주기 부탁해야 한다.

스폰서가 프로젝트 매니저를 자신의 조직으로 데려오는 것이 합리적인 경우도 있을 수 있다.

플랜 B를 발표:

 

긴장 해소(휴식): 좀비 프로젝트에 참여한 직원들에게도 휴식을 줘야 한다.

교훈: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