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Review] Business Communication for Communication Leadership Development [북리뷰] 소통 리더십 개발을 위한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Korean version is below.

Introduction

It is a book that I brought during overseas business trip, because I thought that I might have much time to read. I read a half while taking an airplane, half reading as I was moved by car. It covers a very wide range, and it contains a lot of things that I find useful from my point of view.

The book contains a summary of references and researches, so if you want to know the depth of a field, you may feel a little sad. However, I think this book is easily accessible to those who want to know what business communication is and what they are all about.

I think it is ridiculous to be easy, have great depth, cover everything, be very thin in thickness, and yet be cheap in price. Anything is trade off. Even if there is no depth, it would be a great ability if you could summarize it easily and make it easy to refer to it.

“I thought do I have a long life to work in this area for thousand years. (in other words, why should I read this book?)” But I thought it would be a great help to communicate with customers in consulting, I think it will be a great help to understand the tendency or communication approach of various stakeholders in communication or project participation.

I did not expect so much, but it was a great help to get started as a beginner. Of course, it is another matter of how to do the training based on this book. The effort to increase skill in this field is to slow down …

I think the coverage of this book may be extended to those who are experiencing conflicts in spousal dialogue.

(From Spain, Sevi ..)

 

introduction

해외 출장기간동안 책 읽을 시간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에 들고 온 책이다. 비행기 타면서 절반 읽고, 차로 이동하면서 절반 읽었다. 굉장히 다양한 범위를 커버하고 있으며, 본인의 입장에서 유용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많이 담고 있다.

책은 여러 책을 참조하고 연구하여 요약한 정도의 내용을 담고 있어서 한 분야의 깊이 있는 내용을 알고싶다면 좀 아쉬울 수는 있겠다. 하지만,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이라는 것이 어떤 것이고 어떤 내용을 망라하고 있는지에 대해 알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쉬우면서 굉장한 깊이가 있고, 모든 것을 커버할 수 있으면서, 두께는 굉장히 얇고, 그러면서 가격은 저렴해야 한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뭐든지 trade off인 것이다. 깊이가 없더라도 쉽게 요약해서 쏙쏙 들어올 수 있게 하고, 관련 내용을 reference할 수 있다면 그것은 굉장한 능력이 아닐까 한다.

“기술분야의 전문가인 나에게 이 분야의 일을 천년 만년하겠다고 이런 책까지 보나”라는 생각이 들기는 했지만, 컨설팅 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에 굉장한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조직 내 동료들간의 의사소통이나 프로젝트 참여시 여러 이해관계자들의 성향이나 의사소통 접근법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 기대하진 않았으나, 의외로 초보자로서 입문하는데 큰 도움이 된 책이다. 물론 이 책을 바탕으로 수련을 앞으로 어떻게 할지는 또 다른 문제이다. 이 분야의 skill을 높이기 위한 노력은 천천히 해 나가는 것으로…

이 책의 coverage를 좀 더 확장해서 부부간의 대화시 갈등을 겪는 사람들에게도 적용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스페인 세비아에서..)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