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정할 수 없어 보이는 것을 측정하라..


최근에 CNS/ATM분야에서 System에 대한 Validation방법론을 보고 신세계로구나! 하고 감탄을 했다. Verification에서 수행하고자 하는 접근법과는 상이하게 차이가 있는 Validation의 세계에 입문한 느낌이었다.

확연히 Validation관점에서 점검해야 하는 항목들과 점검 기준은 Verification과는 많은 부분 차이가 있었다. 우연히 그런 정보를 획득하게 된 것에 대해서 my precious(그래봤자 유효기간 6개월이나 갈까 모르겠다만)를 외쳤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어디 책에서 본 얘긴데, 관리분야의 한 흐름 중에 모든 것을 측정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관리되지 않는 이유는 측정하기 않기 때문이라는 신조로 모든 것을 계측하려는 부류가 있다.

첨엔 그러려니…했는데,,,,,,

 

AHP기법으로 의사결정을 할 때, Top objective에 대한 결정을 하기 위해 최종단에서의 unit은 indicator로 되어 있고, 결국 그 indicator라고 하는것이 측량학파(뭔가 적절한 이름이 있을 거 같긴한데, 일단 이상해보여도 대충 적는다)에서 나온 그 컨셉이라는 점이었다.

(AHP와 Validation이 연결되어 있는 것도 신선했는데…)

 

생각보다 indicator에 대한 적용이 광범위하게 이루어져 있다는 사실에 좀 놀랐고, 호기심이 생겼다.. 그저 이론적으로만 들이대는 그런 내용은 아닌거같다.

 

회사에서도 그런 framework을 적용해서 KPI를 아주 우스꽝스럽게 만들기도 한다. 그것도 어쨌거나 적용사례이다.

 

관련 키워드: GQM, Process indicator, ISO 15939

관련 링크:

Practical Software and Systems Measurement

GQM Sample

GQM Paradigm

AHP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