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단계가 구현에 가까울수록 변경이 많이 발생한다.


요구사항보다는 아키텍처가, 아키텍처 보다는 상세설계가..

상세 설계에서 에러코드나 데이터 타입을 전부 정의하고 들어가는 건 상식적이지 않다. 일부의 능력자들은 예외로하고.

코딩과 상세 설계를 통합해서 정리한다면 더 좋을것 같다. seamless하게.

그런 점에서 reverse를 무조건 나쁘게만 봐서도 안될것같다.

그리고, 상세설계에 대한 과정과 코딩이라고 하는 과정을 어떻게 정의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 코딩 할 때, skeleton만들고 그 위에 살을 붙여나가는 과정을 할 수가 있는데,  그 과정을 수행하면서 documentation을 같이 수행하도록 하는 그런 것이 보다 현실적이지 않을까?

구현전에 flow chart모두 drawing하고 coding하는 것은 너무 거짓되어보이지 않는가? 그게 natural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