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단계가 구현에 가까울수록 변경이 많이 발생한다.


요구사항보다는 아키텍처가, 아키텍처 보다는 상세설계가..

상세 설계에서 에러코드나 데이터 타입을 전부 정의하고 들어가는 건 상식적이지 않다. 일부의 능력자들은 예외로하고.

코딩과 상세 설계를 통합해서 정리한다면 더 좋을것 같다. seamless하게.

그런 점에서 reverse를 무조건 나쁘게만 봐서도 안될것같다.

그리고, 상세설계에 대한 과정과 코딩이라고 하는 과정을 어떻게 정의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 코딩 할 때, skeleton만들고 그 위에 살을 붙여나가는 과정을 할 수가 있는데,  그 과정을 수행하면서 documentation을 같이 수행하도록 하는 그런 것이 보다 현실적이지 않을까?

구현전에 flow chart모두 drawing하고 coding하는 것은 너무 거짓되어보이지 않는가? 그게 natural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