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개발자 역할기반 로드맵


출처: SW개발자 역할기반 로드맵

Functional safety분야에서 competency에 대한 hint를 얻을 수 있을까 하여 자료를 찾던 도중

역할 기반 로드맵(http://www.smallake.kr/wp-content/uploads/2014/02/KOSTA_NEXTREE_20131024.pdf)의 자료를 보고 든 생각은 다음과 같다.

1. 국내 회사중에 백화점식 Role을 요구하는 개발 회사들은 없다.

2. 개인의 경력을 신경써주는 회사는 별로 없다. (“개인이 알아서 하는거다 그런거는” 이란 마인드를 갖고 있는 회사가 많음 )

결국 그저 그런 제품을 만들기 때문에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개발자는 해당 직무에 대해 더 이상 skill-up을 하기가 어렵게 된다. 즉 개발자의 경험치의 한계가 정해져버리게 되는 것이다. 소속된 회사에 의해서..

그러다보니 몸빵 캐릭(개발자)을 하던 사람이 마법사로 직종을 변경(프로젝트 관리자 같은)하는 일이 벌어지는 것이다.

왜냐? 4~5년만 하면 다 그렇고 그런 개발자 경험을 하게 되고 다 고만고만하게 되니까.

그러면 회사가 잘못한건가? …글쎄.. 회사가 그렇게 해서 돈벌어먹겠다는데 뭐라 할 수는 없는 노릇아닌가?

인형에 눈 붙여서 그걸로 돈을 벌겠다는데 박사학위자를 가진 사람이 지원한다고 한들 그 급여를 맞춰줄 수 있겠는가?

현실이 이러할진대, Role 기반 skill이 현실성이 있는가?

그리고 Embedded software분야에 관한한, skill roadmap에 대한 것은 두 개 이상도 필요하지 않은 것 같다.

하나 더, Role관점에서 필요한 능력을 정리하는 건 좋은데, 그게 단지 software engineering의 tech tree만 고려대상이 될 것인가?

이 문제가 쉽지 않다는 것을 안다. 개인의 competency에 대한 qualification과 관련된 주제로 나 자신을 위해서도 스스로 고민하고 있는 주제이다.

Functional safety domain에서는 NASA의 competency에 대한 자료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SW개발자 역할기반 로드맵”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